l 정보통신l 미디어l 디바이스l 인터넷.보안l 여의도안테나l IT유관기관에서는l 인사.부음.이모저모l IT세상언저리l 기자수첩l 컬럼l 인터뷰l 게임l 애플리케이션l IT세상 카툰
편집  2017.11.23 [23:10]
 
이용약관
개인보호정책
회사소개
인터넷신문윤리강령
기사제보
HOME > 여의도안테나 >
신경민의원 “라디오, 지하철, 터널 88% 수신 불가”
전국 터널 96%, 지하철 62%가 수신불량
 
이수진 기자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간사 신경민 의원(서울영등포을)이 방송통신위원회로부터 제출받은 ‘재난방송 수신환경 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전국 터널(도로·철도)과 지하철의 라디오 수신환경은 재난 발생 시 제 역할을하기 힘든 것으로 드러났다고 10일 밝혔다.

 

방송통신위원회는 지난 2015년 처음으로 전국 1,669개 도로터널과 621개 철도터널, 736개의 지하철역을 대상으로 ‘재난방송 수신환경 실태조사’를 실시하였다. 올해두 번째 실태조사가 진행 중이다.

 

조사결과 전체 조사 대상 터널 3,026곳 중 2,650(88%)에서 라디오 수신이 불량한 것으로 조사되었다(KBS FM 라디오 기준). 구체적으로, 도로터널의 경우 1,587(95%),철도터널 609(98%), 지하철 454(62%)에서 수신 상태가 불량하였다. 지하철은 ▲수도권 499, ▲부산 107, ▲대구 89, ▲광주 19, ▲대전 22개 구간을 조사한 결과 부산의 88.5%, 수도권의 63.5% 구간에서 수신이 불량한 것으로 확인됐다.

 

KBS 라디오 기준 전국 터널 수신 현황》

구 분

터널수

수신양호

수신불량

도로터널

1,669

82(5%)

1,587(95%)

철도터널

621

12(2%)

609(98%)

지하철

736

282(38%)

454(62%)

합 계

3,026

376(12%)

2,650(88%)

 

라디오는 재난 발생시 가장 효과적으로 재난방송을 수신할 수 있는 매체로,국회 논의를 거쳐 내년부터 라디오 직접 수신이 가능한 스마트폰이 출시될 예정이다.

 

신경민 의원은 “재난 대비를 위해 라디오 직접 수신이 가능한 스마트폰이 출시 될 예정이지만, 정작 라디오 수신환경은 엉망이다.”라고 밝히며, “「방송통신발전기본법」 제40조의3(재난방송등 수신시설의 설치)에 따라 국토부와 지자체는 관할 교통시설물에서의 재난방송 수신이 원활히 이루어질수 있도록 환경개선에 나서야 한다. 방송통신위원회도 정기적인 실태조사를 통해 수신환경 개선 상황을 함께점검해 나가야 한다.”고 제언했다.

 

현행 「방송통신발전기본법」 제40조의3(재난방송 등 수신시설의 설치)은 수신시설의 설치는 도로·철도시설의소유자·점유자·관리자가 할 수 있도록 규정되어 있어, 해당 문제점 개선을 위해서는 방통위 뿐만 아니라국토부와 각 지자체의 노력이 병행되어야 할 것으로 보인다.


기사입력: 2017/10/10 [09:49]  최종편집: ⓒ it타임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방글라데시 기가 아일랜드에서 IT 나눠요
최근 많이 본 기사
  이용약관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인터넷신문윤리강령광고/제휴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등록연월일 : 2005년 11월 9일 발행인 / 편집인 : 김관오
서울시 중구 장충동 1가 26-16 지혜빌딩 6층 Tel.(02)2273-0418 Fax.(02)2285-0419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아00875 / 통신판매업신고 : 2013-서울중구-0696 호
(주)미디어아이티타임스 사업자등록번호 114-86-68813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