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 정보통신l 미디어l 디바이스l 인터넷.보안l 여의도안테나l IT유관기관에서는l 인사.부음.이모저모l IT세상언저리l 기자수첩l 컬럼l 인터뷰l 게임l 애플리케이션l IT세상 카툰
편집  2017.05.30 [20:02]
 
이용약관
개인보호정책
회사소개
인터넷신문윤리강령
기사제보
HOME > 산업 > 젙蹂댄넻떊
‘iPhone 7이 고장 나도 걱정 끝!’
LG유플러스, ‘U+파손도움 서비스’ 대폭 확대
매장 수 기존대비 약 67% 확대해 고객 편의 증대
 
장혜량 기자

LG유플러스(부회장 권영수)는 고객들의 뜨거운 반응에 힘입어 ‘U+파손도움 서비스전담 매장을 전국 200여개 매장으로 확대 적용한다고 14일 밝혔다.

 

지금까지 iPhone이 고장나면 고객이 직접 애플 A/S센터로 연락하고 임대폰을 대여하려 직영점에 방문해야 했다. 또한 파손 보험금을 신청하려면 보험사 보상센터, 수리비 지원 혜택은 U+파손케어 센터에 일일이 연락해서 처리해야 돼 불편함이 이만저만 아니었다.

 

이러한 고객들의 고충을 파악해 LG유플러스는 작년 10 iPhone 7 출시와 함께 U+파손도움 서비스를 전국 120여개 매장에서 진행하며 A/S 처리 프로세스를 개선해 고객 편의성을 높이는데 주력해왔다.

 

‘U+파손도움 서비스iPhone 또는 화웨이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고객이 파손, 고장 시 U+파손도움 전담매장에 방문하면 A/S대행부터 수리비 지원(최대 5만원), 프리미엄 임대폰 무상 대여와 보험 보상 절차까지 신속하게 처리해주는 서비스로 고객은 복잡한 정산처리 없이 최종 자기 부담금에 대한 내역을 받아볼 수 있다.

 

수리를 맡긴 고객은 14일 동안 무료로 iPhone 6와 같은 프리미엄 임대폰을 이용할 수 있다. 이후 수리가 완료되면 매장에 방문해 임대폰을 반납하고 단말기를 수령하면 된다.

 

‘iPhone이 고장 났을 때 믿을 수 있는 A/S센터를 통해 수리가 진행되고 수리 기간에 임대폰까지 쓸 수 있어 망설일 필요가 없었다’, ‘유플러스 매장에서 원스톱으로 처리해주니 신경 쓸 일이 없어 편리하다U+파손도움 서비스를 이용한 고객들의 반응은 뜨거웠다.

 

특히 수리비 지원, 휴대폰 보험 등을 처리하며 발생하는 자기 부담금을 일일이 따져볼 필요 없이 U+파손도움 서비스를 통해 최종적인 발생 금액만 청구서에서 확인하면 돼 편리하다는 의견도 많았다.

 

LG유플러스는 U+파손도움 서비스 도입 이후 오프라인 매장을 방문해 원스톱으로 서비스를 이용하는 고객이 꾸준히 늘고 있으며 대상 매장을 늘려달라는 고객들의 의견이 많아 이를 적극적으로 반영해 매장 수를 기존대비 약 67% 늘리고 대상 단말기(화웨이 기종) 확대를 전격 결정하게 됐다고 밝혔다.

 

가까운 U+파손도움 전담매장 위치는 유플러스 홈페이지에서 고객센터 > 파손도움서비스에 접속하면 확인할 수 있다. A/S 진행 상황 및 상세 혜택에 대한 자세한 안내는 U+분실파손 전담센터(1644-5108)로 연락하면 된다.

 

한편 LG유플러스는 U+파손도움 서비스를 소개하는 ‘iPhone 7은 언제나, LG U+광고 영상을 지난 8일 공개했다. 스키장, 워터파크 등 역동적인 장소에서 iPhone 7을 자유롭게 사용하는 고객의 모습과 유플러스 매장에서 안락하고 쾌적하게 서비스를 제공받는 전경을 담아 유플러스 고객이라면 어디서나 iPhone 7을 걱정 없이 마음껏 쓸 수 있다는 메시지를 전달하고 있다. 해당 영상은 유플러스 공식 유튜브(www.youtube.com/LGUplus)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LG유플러스 최재영 고객마케팅담당은 믿을 수 있는 유플러스 매장에서 편리하게A/S 접수를 통해 원스톱으로 진행 할 수 있다는 장점 때문에 파손도움 서비스에 대한 고객들의 관심이 꾸준하다앞으로도 고객 최우선의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매장 수도 더욱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기사입력: 2017/03/14 [09:19]  최종편집: ⓒ it타임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골프장에 등장한 5G 잠수함과 열기구
최근 많이 본 기사
  이용약관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인터넷신문윤리강령광고/제휴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등록연월일 : 2005년 11월 9일 발행인 / 편집인 : 김관오
서울시 중구 장충동 1가 26-16 지혜빌딩 6층 Tel.(02)2273-0418 Fax.(02)2285-0419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아00875 / 통신판매업신고 : 2013-서울중구-0696 호
(주)미디어아이티타임스 사업자등록번호 114-86-68813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