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 정보통신l 미디어l 디바이스l 인터넷.보안l 여의도안테나l IT유관기관에서는l 인사.부음.이모저모l IT세상언저리l 기자수첩l 컬럼l 인터뷰l 게임l 애플리케이션l IT세상 카툰
편집  2017.05.01 [07:02]
 
이용약관
개인보호정책
회사소개
인터넷신문윤리강령
기사제보
HOME > 정책 > 젙蹂댄넻떊
최양희 장관 “전권PM 통해 산업혁명 신속 추진”
부처간 칸막이 해소 ‘9대 국가 프로젝트’ 효율성 제고
예산에서 평가에 이르는 전과정 PM이 총괄해 수행
 
서현일 기자

국가전략 프로젝트에 기획부터 예산집행, 나아가 평가에 이르는 전권을 행사하는 PM(Project Manager) 제도가 전면적으로 도입된다. 정부부처 간 칸막이를 없애는 새로운 협업모델에 기반해 이른바 제4차 산업혁명을 신속히 추진하기 위한 것이다.

일본이 과학기술 기반의 경제부흥과 사회문제 해결을 위해 만든 ‘전략적 혁신창조 프로그램(SIP)’에 총리가 임명한 '범부처 PM'이 사업을 총괄토록 전권을 부여한 것을 벤치마킹한 것이다.

최양희 미래창조과학부 장관은 10일 정부과천청사에서 열린 국가전략프로젝트 관련 간담회에서 “인공지능(AI), 가상현실(VR) 및 증강현실(AR), 자율주행자동차 등 미래 국가 경제를 책임질 9대 국책 프로젝트에 PM 제도를 도입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 장관은 이를 위해 "국가전략 프로젝트가 매우 중요한 만큼 추진되는 과정 역시 혁신적이어야 한다는 지적이 많았다“며 ”어느 부처의 사업으로 진행되는 것이 아니라 프로젝트별로 PM을 선정해 추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현행 국가 R&D 프로세스로는 제4차 산업혁명에 따라 새롭게 부상할 미래 신시장을 주도적으로 창출하기 어려울 뿐만아니라 부가가치 창출도 힘들다는 것. 이같은 인식은 R&D 프로젝트가 각 부처별로 분산돼 있어 예산편성이나 업무중복 등에 따라 비효율적이라는 지적에서 비롯된다.

최 장관은 이와 관련 “국가 경제 상황이 굉장히 어려워 민간에서도 R&D가 예상처럼 증가하고 있지 않고, 오히려 감소할 것이란 우려도 나오고 있다”며 "이런 상황에서 과거와 같은 방식으로 국가R&D를 추진하는 것은 적합하지 않다”고 설명했다.

이같은 현실을 개선하기 위해 정부는 사업에 따라 예산이 결정되고 각 부처별로 분산돼 진행됐던 국가전략 프로젝트를 범 정부부처 차원에서 ‘단일 사업단’으로 통합 운영할 예정이다.특히 과거 국책사업과는 달리, 프로젝트를 총괄하는 PM에 과제 기획부터 선정, 평가, 예산 배분, 성과 관리 등 R&D 전주기에 걸쳐 전권이 부여된다. 또 학계 위주로 선정됐던 PM 역시 산업계로 인력풀을 넓힐 계획이다.

이종은 미래부 과학기술전략회의지원단 사무관은 “기존에는 PM을 학계나 출연연에서 맡아왔는데 이번에는 산업계에도 오픈할 것”이라며 “일본의 SIP 프로그램도 도요타가 PM을 맡기도 했는데 자율주행차 사업은 현대자동차가 맡을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최 장관은 특히 “어느 부처 하나의 사업이 아니라 프로젝트별로 자율성과 독립성을 가지고 추진될 것”이라며 “프로젝트 주제가 개별 부처나 개별 기업 차원에서 대응이 어려운 국가적 과제를 다루기 때문에 이러한 방식이 효과적”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선정된 9개 프로젝트는 국민의 삶의 질이나 산업에 미칠 파급효과를 봤을 때 매우 중요하다”며 “다른 나라에서 봤을 때 한국의 미래를 점치는 지표로 여길 수 있는 만큼 부처 간 칸막이를 없애는 새로운 협업모델이 만들어질 수 있다”고 말했다.

기사입력: 2016/08/10 [20:25]  최종편집: ⓒ it타임스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선거 동안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게시물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17.04.17~2017.05.08)에만 제공됩니다.
일반 의견은 실명 인증을 하지 않아도 됨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대도서관' 디지털 크리에이티브 알리다
최근 많이 본 기사
  이용약관개인보호정책회사소개인터넷신문윤리강령광고/제휴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
등록연월일 : 2005년 11월 9일 발행인 / 편집인 : 김관오
서울시 중구 장충동 1가 26-16 지혜빌딩 6층 Tel.(02)2273-0418 Fax.(02)2285-0419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 아00875 / 통신판매업신고 : 2013-서울중구-0696 호
(주)미디어아이티타임스 사업자등록번호 114-86-68813 All rights reserved.